[미디어와 나] 자존감 충전이 필요할 땐 Lizzo의 ‘Juice’
[미디어와 나] 자존감 충전이 필요할 땐 Lizzo의 ‘Juice’
  • 한림미디어랩 The H
  • 승인 2021.02.18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와 나]는 한림대학교 미디어스쿨 뉴스작성기초1 수강생들이 수업을 통해 1. 나와 미디어의 관계에 대한 고민을 바탕으로 가장 좋아하는 미디어 영역의 무엇인가를 소개하고 추천하는 글입니다.

자신을 정말 사랑하고 있는가? 아니면 자신은 콤플렉스가 많은 사람이라 생각하는가? 우리는 살면서 한 번쯤은 자존감과 자신감이 떨어지는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자존감과 자신감 충전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Lizzo의 ‘Juice’를 추천하고 싶다.

Lizzo는 미국 여성 힙합 가수이다. Lizzo는 2013년에 데뷔를 해 큰 인기를 얻지 못한 가수였다. 하지만 동영상 기반인 SNS 플랫폼 틱톡과 트위터 등에서 ‘Truth Hurts’라는 노래가 이슈가 되어 역주행을 탔다. 결국 빌보드 싱글 차트 7주 연속 1위를 차지하며 ‘Truth Hurts’가 여성 래퍼 최장기 1위곡이 되었고, 신인 스타로 급부상하게 되었다.

그 후 2019년도 5월 발매 동시에 극찬을 받은 Lizzo의 ‘Juice’에 대해 소개하려 한다. ‘Juice’는 펑크 그리고 팝송으로 밝으면서도 굵고 무거운 랩과 노래가 특징이다. 전체적으로 신나는 멜로디로 구성되어 있으며, 노래의 베이스를 깔아주는 펑키한 기타와 1980년대의 복고풍이 특징이다. 노래의 전주만 들어도 어깨가 들썩거리고, 힘차고 당당한 발걸음이 떠오른다.

이 노래를 들어보면 ‘Juice’의 가사는 자기애에 관해 이야기를 하며 듣는 사람들의 자존감을 높여주는 곡이라고 생각한다. 듣자마자 들썩이는 배경음악도 ‘Juice’의 큰 매력이지만, 나는 가사가 노래의 큰 매력이자 이 노래를 듣는다면 가장 집중해서 들어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그중에서 나는 “Ain't my fault that I'm out here makin' news. I'm the pudding in the proof. Gotta blame it on my juice. Blame it on my juice”(내가 인기가 많은 건 내 잘못이 아니야 날 한 번 보면 알게 될 거야 내 매력을 탓해 내 매력을 탓해)라는 구절을 좋아한다. 가사 중에서 ‘Juice‘는 음료수라는 뜻이 아닌 매력, 에너지, 멋으로 해석돼 음료수처럼 내 매력이 흘러넘친다고 해석할 수 있다. Lizzo는 보통 사람들이 생각하는 연예계의 미의 기준에 벗어난 비만의 가수지만, 뚱뚱한 건 상관없다. 그저 나의 매력을 보라는 그녀의 자신감, 무엇보다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이 느껴졌기 때문에 가장 좋아하는 가사 중 한 부분이다.

또, 가사 중에는 “Mirror mirror on the wall. Don't say it cause I know I'm cute.”(벽에 달린 거울아 아무 말도 하지마 나도 내가 귀여운 거 알아)라는 가사가 있다. Lizzo를 보면 내 몸을 콤플렉스가 아닌 그대로 사랑하자는 몸 긍정주의를 볼 수 있다. 그녀의 백업 댄서 또한 비슷한 신체로 잡지 보그와의 인터뷰에서 ‘다른 아티스트가 big girl 이 무대에 서는 것을 보고 “사이즈 무슨 상관이야, 정말 대단한 댄서들이다”라고 말하는 것을 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들은 자존감이 가득한 가사와 퍼포먼스로 현대 사회에서 자존감이 낮은 사람들에게 자신을 사랑하라는 중요성과 함께 자존감을 말하는 가수라고 생각한다.

나는 조금이라도 우울감이 생기거나 지칠 때 항상 이 노래를 듣는다. 친구, 연애, 외적인 콤플렉스 등으로 힘들었을 때 우연히 이 음악을 들으며 Lizzo라는 가수를 알게 되었고, 가사에 더욱 집중하여 노래를 들으며 ‘지금까지 내가 괜한 고민이 많았구나! 당당하게 살자 내가 나를 사랑해주자!’라고 다짐할 수 있었다.

이 노래는 많은 사랑을 받으며 2019년 빌보드 핫 100, 디지털 노래 판매, 인기 R&B/힙합 노래 등 여러 순위에 올랐다. 이 글을 보고 있는 당신이나 주변 사람들이 우울감이 있거나 자존감 또는 자신감 충전이 필요할 때 Lizzo의 ‘Juice’를 듣고 가사를 따라 불러보자. “Mirror mirror on the wall. Don't say it cause I know I'm cute.” (거울아 거울아 아무 말도 하지마 나도 내가 귀여운 거 알아) 그리고 Lizzo처럼, 이 노래의 가사처럼 생각하자.

고나영 대학생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