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공지천 ‘줍깅’ 캠페인…“시민 스스로 쓰레기 문제 해결”
춘천 공지천 ‘줍깅’ 캠페인…“시민 스스로 쓰레기 문제 해결”
  • 한림미디어랩 The H
  • 승인 2021.10.22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외 음주객 방출 쓰레기 골머리에 시민 650여명 “주말 나들이 삼아 쓰레기 주워요”
▶ 10월 10일 줍깅 캠페인 진행 5일차, 봉사단체와 일반신청자 75명이 공지천 일대 줍깅 활동을 펼쳤다. 사진=춘천시자원봉사센터 제공
▶ 10월 10일 줍깅 캠페인 진행 5일차, 봉사단체와 일반신청자 75명이 공지천 일대 줍깅 활동을 펼쳤다. 사진=춘천시자원봉사센터 제공

나들이객들이 무단으로 버리고 가는 쓰레기로 인해 골머리를 앓던 공지천 의암공원에 시민들 스스로 해결사로 나섰다.

지난 10일 오전 8시 춘천시 공지천 일대에서는 지역 봉사단체와 시민 75명이 참가한 가운데 ‘줍깅’ 행사가 펼쳐졌다. ‘줍깅’은 쓰레기 줍기와 조깅을 합친 것으로 원래 조깅을 하며 눈에 띄는 쓰레기들을 줍는 것이다.

▶ 10월 3일 줍깅 캠페인 진행 2일차, 줍깅 캠페인 참가자들이무단으로 버리고 간 쓰레기 정화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춘천시자원봉사센터 제공
▶ 10월 3일 줍깅 캠페인 진행 2일차, 줍깅 캠페인 참가자들이무단으로 버리고 간 쓰레기 정화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춘천시자원봉사센터 제공
▶ 10월 3일 줍깅 캠페인 진행 2일차, 줍깅 캠페인 참가자들이무단으로 버리고 간 쓰레기 정화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춘천시자원봉사센터 제공
▶ 10월 3일 줍깅 캠페인 진행 2일차, 줍깅 캠페인 참가자들이무단으로 버리고 간 쓰레기 정화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춘천시자원봉사센터 제공

공지천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최근 야외 음주 활동이 늘어나면서 이로 인해 쓰레기가 대량 방출돼 문제가 되어 온 곳. 이 때문에 시와 춘천시 자원봉사센터가 10월 한달간 매주말 줍깅 캠페인을 벌이기로 하자 지역 봉사단체는 물론, 일반 시민들 650여명이 참가 의사를 밝혔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시청 관계자는 “시민들 스스로 지역 사회 환경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들이 선명하게 드러나 더욱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줍깅 캠페인은 코로나19 상황에 맞게 49명 이하로 조를 편성해 매주 토·일요일 오전 8시부터 10시까지 진행하며 참가를 원하는 시민은 춘천시자원봉사지원센터(033-257-0202)로 연락하면 된다.

최수진 대학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